a4qt

2016년 1월 27일

일부러 먼 길을 돌아가게 하실 때

최적의 경로가 뻔히 보이는데 더 멀고 험한 길로 인도하실 때가 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하나님께서 그렇게 하실 때는 다 그만한 이유가 있어서다. 어차피 좋은 길로 인도하실 것이니 ‘모로 가도 서울만 가면 된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그것은 우리 수준의 생각이다. 먼 길로 돌아갈 때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그 이유는 우리에게 있다. 하나님 좋자고 그러시는게 아니다.

출애굽의 목적지는 가나안이다. 가나안으로 가는 길은 선택의 여지가 없다. 해안선을 따라 이동하면서 네게브 사막을 지나면 된다. 야곱도 이 길로 애굽에 내려왔고 기근을 피해 애굽에 잠시 내려왔던 아브라함도 이 길을 걸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인도하신 길은 전혀 다른 방향이었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홍해의 광야 길로 돌려 백성을 인도하시매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 땅에서 대열을 지어 나올 때에

/ 출애굽기 13:18

하나님께서 인도하신 길은 홍해의 광야 길이었다. 이 길은 가나안으로 가는 길이 아니었다. 가나안으로 가는 ‘상식적인 길’과 얼마나 차이가 나는지 지도로 확인하자.

the-egyptian_empire_and_the_hittites

the-egyptian_empire_and_the_hittites <출처 : BIBLE ATLAS, Zaine Ridiling, Access Foundation>

 

위 사진은 애굽이 헷(히타이트) 족속과 전쟁을 하며 이동했던 경로를 보여준다(두 나라는 오래 전 부터 전쟁을 해 왔고 그때 마다 자기네 사는 땅에서 나와 가나안 어디쯤에서 만나 싸웠다). 가나안으로 가는 가장 좋은 길이 한 눈에 보인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을 인도하신 방향은 북쪽 지중해 연안이 아닌 남쪽, 홍해 방향이었다. 이유는 ‘겁을 먹고 돌아가려고 할까봐’였다.

바로가 백성을 보낸 후에 블레셋 사람의 땅의 길은 가까울지라도

하나님이 그들을 그 길로 인도하지 아니하셨으니

이는 하나님이 말씀하시기를 이 백성이 전쟁을 하게 되면

마음을 돌이켜 애굽으로 돌아갈까 하셨음이라 / 출애굽기 13:17

가나안으로 가는 최단 경로에는 블레셋 사람들이 살고 있었다. 이들은 본래 바다를 기반으로 사는 사람들이었고 툭하면 전쟁터가 되는 땅에서 사는 거친 사람들이었다. 남자만 60만 명이 넘는 무리를 자기네 집 안방으로 지나가게 놓아둘리가 없다. 안그래도 애굽과 헷 사이에 끼어서 군대가 지나갈 때 마다 적지 않게 피해를 보았던 전력이 있다.

문제는 이스라엘 민족의 상태였다. 이들은 노예였다. 복종에 길들여졌고 싸움을 배우지도 못했다. ‘이 백성이 전쟁을 하게 되면 마음을 돌이켜 애굽으로 돌아갈까 하셨음이라.’ 하나님의 염려는 합당한 것이었다.

그렇게 고생을 하고 애굽을 나왔으면 다시는 돌아가고 싶지 않아야 하겠지만 그건 노예로 살아보지 않은 우리 생각이고, 실제로 이스라엘 민족은 틈만 나면 애굽으로 돌아가려고 했다. 애굽 노예로 지내는 동안은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전쟁을 할 필요도 없었고 양식을 구하지 않아도 되었다. 그것에 길들여진 것이다. 애굽 통치자들은 노예를 효과적으로 다스리는 기술을 잘 알고 있었다.

하나님은 이들의 연약함을 아셨고 일부러 먼 길로 돌아가게 하셨다.

때로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이 비상식적으로 보일 때가 있다. 내 머리 속의 네비게이션은 최단거리를 추천하는데 하나님의 인도하심은 더 멀고, 더 험하다. 하지만 그만한 이유가 있다. 우리의 약함을 아시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최적의 경로를 만드신다. 더디 가는 것 같고, 쓸데없는 경험을 하게 하시는 것 같아도 그게 그렇지가 않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